주짓수란 BRAZILIAN JIU-JITSU

주짓수는 무사들이 최후의 상황에서 생존하기 위해 사용하던 방법이었습니다. 그 당시 전투가 벌어지면 원거리에서는 활을 사용했으며, 근거리에서는 창이나 칼 등 다양한 무기를 사용했습니다. 무기마저도 사용할 수 없는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육박전을 벌였는데 이때 단단한 갑옷을 착용한 무사들에게는 치고, 차는, 타격 기술이 그다지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것을 수많은 전투를 통해 스스로 깨닫게 됩니다. 그랬기에 생존과 제압을 위한 수단으로 목을 조르거나 신체의 각 관절을 꺾어 더 공격할 수 없게 해야만 했습니다. 그러한 기술들이 비전으로 대대로 내려오게 된 것이 바로 브라질리언 주짓수입니다.

주짓수를 브라질에 처음 전수해준 인물이 바로 “콘데 코마”로 불렸던 “마에다 미쓰요”입니다. “마에다 미쓰요”는 고류 유술과 유도를 강도관의 수장 “가노 지고로(근대 유도를 체계화시킨 사람)”로부터 전수 하였습니다. 그 뒤 그 위대한 실전 무술을 알리기 위해 전 세계를 돌며 수많은 실전 대결을 펼쳤으며 무패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정착한 곳 브라질의 항구 도시 벨렝에서 카를로스 그레이시에게 전수하게 됩니다. 카를로스는 다시 그의 형제들에게 실전 무술 즉 주짓수를 전수하게 됩니다. 그 중 막내 동생 엘리오 그레이시는 약한 사람도 충분히 생존할 수 있고 상대를 제압할 수 있도록 주짓수를 재구성하게 됩니다.

1925년 세계 최초로 리오 데 자네이로에 주짓수 아카데미가 개관되었고 이때부터 주짓수는 학생들에게 지도를 통해 그리고 실전 대결을 통해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됩니다. 1993년 미국에서 무규칙 격투기 대회인 UFC가 개최되었고 그 대회에서 마르고 약해 보이는 주짓수 선수가 연속해서 우승하면서 전 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수많은 주짓수 주특기를 가진 선수들이 종합 격투기 대회에서 지속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되면서 전 세계에 주짓수(브라질 유술)가 전파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경기 규칙과 승급 인증 시스템을 포함, 관리 운영하는 공식적인 총괄 조직의 설립과 함께 체계적인 브라질리언 주짓수의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